[DSLR 카메라] `DSLR`이 부담스럽다면 `하이엔드 디카`로
동영상 촬영ㆍ손떨림 보정 기능
부피 작고 가벼워 '휴대성' 강점
 



DSLR 카메라는 뛰어난 화질과 다양한 렌즈를 이용해 원하는 사진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아마추어부터 전문가에 이르기까지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급형 제품도 가격이 60만원 이상하며 렌즈를 반드시 구매해 함께 사용해야 사진을 찍을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한 렌즈와 주변 액세서리를 구매하다보면 지출비용이 100만원을 훌쩍 넘어가기 쉽다. 이런 경우 DSLR 카메라 기능적인 장점과 콤팩트카메라의 저렴한 가격과 휴대성이 결합된 하이엔드 디지털카메라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하이엔드(high-end)란 높은 것의 끝, 즉 최상급 제품군을 일컫는 말이다. 디지털카메라(이하 디카)에서는 DSLR카메라를 제외한 제품 중 제일 고급 제품군을 뜻한다. 하이엔드 디카는 외관상 DSLR카메라와 모습이 비슷하다. 하지만 DSLR 카메라와 비교해 부피는 더 작고 무게가 가벼워 휴대성이 좋다.

현재 시장에서 주로 팔리는 제품들은 화소수가 800만∼1200만 화소 제품으로 보급형 DSLR카메라와 엇비슷한 수준이다. 셔터속도와 조리개를 사용자가 원하는 값으로 촬영하는 수동 촬영기능과 노출 등을 자동으로 세팅해주는 자동 촬영 기능 등 촬영모드 자체는 DSLR과 큰 차이가 없다. 단 셔터속도와 조리개 값은 카메라 제조업체에 따라 다르지만 DSLR에 비해 대체로 떨어진다.

하이엔드 디카는 다양한 부가기능을 갖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동영상 촬영 기능이다. 지난해부터 사용자제작콘텐츠(UCC)가 인기를 끌며 동영상 촬영 기능은 소비자가 카메라를 구매할 때 고려해야할 요소 중 하나도 떠올랐다. 촬영 해상도는 640 x 480 이상으로 UCC 형태로 웹에 올리기에 충분하다.

고배율 광학 줌기능을 갖추고 손떨림 보정 기능을 지원하는 것도 하이엔드 디카의 특징이다. 하이엔드 디카는 12~20배 광학줌을 지원하는데 이는 35mm DSLR카메라 기준으로 바꿔보면 최소 300mm가 넘는 고배율 줌기능이다.

줌기능을 이용해 피사체를 너무 당겨 찍으면 조금만 움직여도 사진이 흔들린 것처럼 보이기 쉬운데 이를 보완해 주는 것이 손떨림 보정 기능이다. 대부분의 DSLR카메라는 이 기능을 렌즈에서 구현하지만 하이엔드 디카는 고배율 줌기능과 더불어 기본으로 탑재돼 있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대표 강동환)의 `파워샷G9'은 캐논의 대표적인 하이엔드 제품이다. 1210만화소급으로 캐논의 보급형 DSLR카메라 400D(1020만화소)보다 화소수가 많다. 동영상 촬영은 1024 x 768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으로 촬영할 수 있다. 올림푸스한국(대표 방일석)의 SP-570UZ는 하이엔드 디카의 장점을 골고루 갖츤 제품이다. ISO3200, 1000만화소, 동영상 촬영 기능을 갖췄고 광학줌은 20배까지 지원한다. 소니코리아(대표 윤여을)가 곧 선보일 `사이버샷 W300'은 1300만 화소 카메라로 초당 5매를 찍는 연사 기능을 갖추고 ISO6400 고감도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은기자 link@
 2008. 3. 21 디지털타임스 'DSLR 특집'
Posted by Mongle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08030302012632740001

[알아봅시다] 보급형 DSLR의 유용한 기능들
자동먼지제거ㆍ라이브뷰ㆍ스팟측광…
보급형도 신기술로 완전무장

이미지센서에 정전기 방지 필터
콤팩트 디카처럼 LCD화면 장착
피사체만 겨냥 노출량 측정 유용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DSLR 카메라는 연속 촬영 속도가 콤팩트 디지털카메라에 비해 빠르고 고화질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사진 스튜디오 등 전문가부터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주로 이용해 왔습니다. 가격이 비싸고 콤팩트 제품에 비교하면 크고 무거워 일반인들이 사용하기에는 다소 버거운 면이 있었습니다.

이런 특성을 반영해 카메라 업체들은 DSLR 카메라의 부피와 무게를 줄이고 기능도 단순화시켜 가격을 낮춘 보급형 DSLR 카메라를 출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출시된 보급형 DSLR 카메라 모델의 경우 기존에는 중ㆍ고급형 제품에나 탑재되던 유용한 기능들을 추가되고 있습니다. 보급형 DSLR 카메라에 새로 채택되고 있는 편리한 기능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지와의 전쟁, 이미지센서 먼지제거 기능=DSLR 카메라는 몸체(바디)와 렌즈를 따로 구매해야 합니다. 렌즈를 바꿔 써가며 촬영할 수 있어 넓은 화각이나 줌 등 다양한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렌즈를 바꿔 장착하다보면 카메라 몸체가 먼지에 오염되고 이미지센서에 붙기도 해 촬영한 이미지에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고무기구나 콤프레서 등을 사용해 바람을 쏘아 이미지센서에 앉은 먼지를 털어 내야 하는데, 오히려 먼지가 더 붙어 AS를 받아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곤 합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카메라 업체들은 초음파를 사용해 이미지센서에 진동을 일으켜 먼지를 털어 낸다거나 이미지센서에 먼지가 달라붙지 못하게 정전기 방지 필터를 붙이기도 합니다. 이밖에 카메라 몸체 내부 공기흐름을 이용한 방식이나 촬영시 반사거울의 흔들림을 이용해 먼지를 없애는 방식도 등장했습니다.

△콤팩트카메라 부럽지 않다 `라이브뷰'=사진을 촬영할 때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는 LCD 화면을 보고 구도를 잡아 찍지만 DSLR 카메라는 한쪽 눈을 감고 다른 한눈을 뷰파인더에 대고 구도를 잡는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라이브뷰는 이 점을 개선해 DSLR 카메라에서도 LCD 화면을 보며 찍을 수 있게 한 기능입니다. 하지만 라이브뷰 기능을 사용하면 자동초점기능에 제한이 생겨 초점을 수동으로 맞추거나 시간이 오래 걸리는 제한점이 있습니다.

라이브뷰는 이제까지 가격이 100만원이 넘는 중ㆍ고급 제품에만 적용돼왔지만 이 기능이 탑재된 보급형 DSLR 카메라를 캐논과 소니가 각각 출시할 예정입니다. 보급형 모델에도 이 기능이 지속적으로 탑재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업체들은 라이브뷰 기능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LCD 화면을 회전시키는 기능을 추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들이 보다 편하게 촬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올림푸스가 처음 추가한 이 기능은 소니 알파시리즈 보급형 제품에도 탑재될 예정입니다.

△다양한 환경에서도 정확한 노출량을 `스팟측광'=카메라는 노출계라는 장치를 갖고 있습니다. 노출계는 사진을 촬영할 때 이미지센서에 빛을 어느 정도 담을 것인지 알려주는 기능을 합니다. 하지만 노출계만 맹신하고 사진을 찍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종종 생깁니다. 대표적인 경우가 역광 촬영입니다. 광원이 앞에 있는 경우 노출계는 주위가 밝다고 생각하고 이미지센서에 담는 빛의 양을 줄입니다. 이렇게 되면 찍고자하는 피사체가 어둡게 나오게 됩니다. 스팟측광은 이런 점을 고려해 뷰파인더 중앙 부분의 작은 영역만 광량을 재는 기능입니다. 찍고자하는 피사체를 겨냥해 노출을 측정하기 때문에 피사체에 알맞은 노출을 얻을 수 있어 유용합니다. 스팟측광을 이용하면 인물사진이나 사물을 가까이서 찍을 때 매우 편리합니다. 이 기능은 보급형 가운데는 처음으로 캐논 DSLR 카메라에 탑재될 예정입니다.

김영은기자 link@
2008. 3. 3 창간8주년 디지털타임스
Posted by Mongle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08020402011832740003
[알아봅시다] 메모리카드 종류와 특징
콤팩트플래시 - 대용량ㆍ속도ㆍ안정성 뛰어나
휴대용 기기 소형화에 제약

시큐어디지털 - 가장 널리 쓰이는 카드 규격
MLC방식 대용량 구현 용이

메모리스틱 - 소니 디카 등에 대부분 채택
휴대전화 시장 겨냥 제품도

XD-픽쳐 - 올림푸스ㆍ후지필름 공동개발
전력소모 적어…가격비싸 흠
 












주변에서 디지털카메라나 PMP, 내비게이션 같은 휴대용 기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주로 디지털콘텐츠를 담고 재생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휴대용 기기들은 대부분 콘텐츠를 저장할 수 있도록 내부에 저장매체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탑재하는 경우도 있지만 플래시메모리가 대세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또 콘텐츠의 용량과 양이 늘어나면서 휴대용 기기에 기본 내장된 저장공간만으로 부족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에 업체들은 외장 메모리카드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저장공간을 확장해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시켜주고 있습니다.

플래시메모리를 저장매체로 사용하는 메모리카드의 종류와 특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메모리카드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지만, 현재 시장은 크게 콤팩트플래시(CF; Compact Flash)와 시큐어디지털(SD; Secure Digital), 메모리스틱(Memory Stick), XD-픽쳐(XD-Picture) 등으로 구분해 볼 수 있습니다.

◇메모리카드 시장의 4인방=CF는 미국 샌디스크가 1994년 개발한 메모리카드 규격으로, SD카드와 비교하면 4배 많은 낸드플래시메모리를 넣을 수 있어 대용량 구현이 손쉽습니다. 반면, 다른 매체와 비교해 크기가 커 휴대용 기기를 소형화시키는 데 제약이 따른다는 단점도 발생합니다. 용량, 속도, 안정성 면에서 우수해 디지털일안반사식 카메라(DSLR)에 꾸준히 사용되고 있습니다.

SD는 가장 널리 쓰이는 메모리카드 규격으로, 마쓰시타와 샌디스크, 도시바가 1999년 공동으로 개발했습니다. SD카드는 전신이라 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카드(MMC)와 비교해 보안성이 강화됐고 크기도 줄었습니다. 최근에는 미니SD와 마이크로SD도 등장했습니다. SD카드는 낸드플래시메모리를 여러 개 넣어 용량을 늘리는 멀티레벨셀(MLC; Multi Level Cell) 방식을 사용해 다른 카드 규격에 비해 더 큰 저장용량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메모리스틱은 소니가 1998년에 개발한 카드 규격으로, 주로 소니 제품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파생 제품으로 데이터 전송속도를 개선한 `메모리스틱 프로'와 크기를 줄인 `메모리스틱 듀오', 두 가지를 모두 개선한 `메모리스틱 프로 듀오'가 있습니다. 휴대전화 시장을 겨냥해 메모리스틱 듀오보다 크기를 줄인 메모리스틱 마이크로도 등장했습니다.

XD-픽쳐는 2002년 올림푸스와 후지필름이 공동 개발한 규격으로, 두 회사의 디지털카메라에 주로 사용됩니다. 초기에는 멀티미디어카드 등에 비해 작으면서도 빠르고 전력 소모가 적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과 경쟁 규격의 성능 개선으로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더 작게, 더 빠르게, 더 많이=메모리카드의 경쟁력은 `더 작게, 더 빠르게, 더 많이'라는 지표에 따라 결정이 됩니다. 또 주 부품으로 어떤 낸드플래시메모리와 메모리 콘트롤러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제품의 품질과 특징이 달라집니다.

메모리카드 시장은 크기는 작아지고 성능은 빨라지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새로운 규격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규격의 메모리카드가 등장하면서 이전 규격과 새 규격제품이 호환할 수 있는 어댑터가 등장하거나 SD카드를 CF카드로 바꿔 쓸 수 있게 하는 컨버터도 출시되고 있습니다.

아직은 혼란스럽지만 앞으로 메모리카드 시장에서도 USB같은 통일된 규격의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김영은기자 link@dt.co.kr
2008. 2. 4
Posted by Mongle

BLOG main image
Authenticity
Link의 삶의 기록. by Mongle

공지사항

카테고리

링크의 라이프로그 (77)
링크가 사는 이야기 (17)
링크의 게임이야기 (15)
링크가 찍은 사진들 (12)
링크의 잡동사니 (4)
링크 on the paper (0)
링크의 발자취 (25)
링크의 취재수첩 (0)
링크의 비밀의 방 (0)

글 보관함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1,850
Today : 0 Yesterday : 3